• 최종편집 : 2021.4.22 목 11:49
상단여백
HOME 정치
"바이든 행정부에 과도한 보호무역 우려 전달해야…규제 철회 필요"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21.02.16 12:48
  • 댓글 0
© 글로벌코리아)

(서울=글로벌코리아) = "바이든 행정부에 과도한 보호무역조치에 대한 우려를 전달하고, 동맹국에 대한 철강·알루미늄 232조 조치를 철회해달라고 요청해야 한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16일 온라인을 통해 '미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한미 통상협력 방향 토론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무역협회 최용민 국제무역통상연구원장, 법무법인 광장의 박태호 국제통상연구원장, 서울대 국제대학원 안덕근 교수, 인하대 국제통상학과 정인교 교수,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정철 선임연구위원 등이 참석했다.

전문가들은 바이든 행정부가 보호무역기조를 유지하면서 대중국 강경책, 노동·환경을 강조하는 무역정책 등을 펼칠 것으로 전망하고 대응 방안에 대해 토론을 펼쳤다.

우선 최용민 국제무역통상연구원장은 한미 통상이슈의 최우선 과제로 '트럼프 행정부의 232조 조치 예외'를 꼽으며 "과도한 보호무역조치에 대한 우려를 전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동맹국에 대한 철강·알루미늄 232조 조치를 철회해달라고 요청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미 통상협력에 대해서는 "최근 전기차·반도체 등 첨단산업을 중심으로 완제품 및 소재·부품·장비 분야에서 양국 간 교역이 확대되고 있다"며 "주요 첨단산업을 중심으로 산업 협력을 확대하고 이를 기반으로 양국 통상이슈들을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대 안덕근 교수는 "중국 및 일대일로 경제권과 미국·유럽연합(EU)·일본 중심의 경제권이 대결하는 구도가 고착화 될 것"이라며 "산업 생태계의 분절화(Decoupling)에 대비해 우리 산업계의 통상전략 재편이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또 "바이든 행정부의 친환경·친노동 정책과 대중국 강경책이 우리 산업계에 또 다른 과제와 부담이 될 수 있다"며 우려를 드러냈다.

인하대 정인교 교수는 "냉전체제 붕괴 후 30여 년이 흐르면서 글로벌 리더십에 대한 미국의 입장이 변화했다"며 "바이든 행정부의 통상정책은 트럼프 행정부와 같이 일방적 보호무역주의와 미국 국익우선주의로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정철 선임연구위원은 "신 통상의제로 부상한 기후변화와 디지털 전환에 따른 통상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그린 뉴딜, 디지털 무역 활성화와 연구개발(R&D) 협력을 위한 한미 채널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외에 전문가들은 "신 행정부 출범을 계기로 한미 통상·산업 협력을 확대해야 한다"며 "안보 위협을 이유로 동맹국에 취한 232조 조치, 그리고 반덤핑 조사를 통해 우리나라와 같은 시장경제국가에도 적용한 '특별시장상황'(PMS) 등 미국의 자의적인 조치는 최소화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줌(ZOOM)을 통해 실시간 진행된 이번 토론회에는 무역업계, 정부, 학계 관계자 등 100여명이 시청하며 미국 신 행정부 출범 이후 글로벌 통상현안을 둘러싼 한미 통상관계에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