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4.22 목 11:49
상단여백
HOME 사회
작년 韓 성장률 OECD 주요 15개국 중 '3위'…1위는 중국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21.02.23 15:13
  • 댓글 0
© 글로벌코리아 )


(서울=글로벌코리아 ) = 지난해 우리나라 성장률이 마이너스로 추락했지만 세계 주요국 성장률보다는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가 다른 선진국에서 더욱 심각했기 때문이다.

23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1.0%로 15개 주요국 가운데 중국(2.3%), 노르웨이(-0.8%)에 이어 3번째로 높았다.

4~5위는 인도네시아(-2.1%)와 스웨덴(-2.8%)이었다. 이어서 미국(-3.5%), 일본(-4.8%), 독일(-5.0%) 순이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컸던 프랑스와 이탈리아에서도 각각 -8.2%, -8.9%라는 큰 폭의 감소가 기록됐다.

OECD는 "회원국 GDP가 2020년 연간으로 -4.9% 감소했다"면서 "이는 1962년 이래 최대 감소 폭"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거의 모든 나라에서 GDP가 감소했다"며 "주요 7개국을 보면 감소 폭이 작게는 미국의 -3.5%에서 크게는 영국의 -9.9%였다"고 밝혔다.

OECD는 각 회원국이 발표한 분기별 자료를 수집해 매해 초 따로 발표하고 있다. 이번 수치는 최종적으로 조정되지 않은 잠정치에 해당한다.

OECD는 코로나19에 따른 통계 수집 곤란으로 인해 올해의 경우 과거보다 잦거나 더욱 큰 폭의 수정이 있을 수 있다고 주의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