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6.14 월 15:12
상단여백
HOME 경제
1분기 부가세 26일까지 신고·납부…'코로나 피해' 152만명 유예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21.04.08 13:10
  • 댓글 0
국세청. /@글로벌코리아)

(세종=글로벌코리아) = 국세청은 올해 1월1일부터 3월31일까지의 사업 실적에 대한 2021년 제1기 예정 부가가치세를 이달 26일까지 신고·납부해야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신고의무 대상자는 56만명으로 지난해 1기 예정신고(97만명)보다 약 41만명 감소했다.

국세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와 방역조치의 강화로 경영상 어려움이 큰 개인사업자의 납세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 개인사업자 33만명, 영세 자영업자 119만명 등 총 152만명의 4월 부가가치세 예정고지를 직권 제외한다.

이에 따라 이들 152만명에게는 4월 예정고지서가 발송되지 않고, 올해 7월에 상반기 실적을 한번에 확정신고·납부하면 된다.

또 직전 과세기간(6개월) 공급가액 합계액이 1억5000만원 미만인 소규모 법인사업자의 경우 예정고지제도가 올해 4월부터 신설돼 예정신고 의무가 없고, 고지된 예정고지세액을 납부하면 된다.

국내 사업장이 없는 비거주자 또는 외국법인 등 국외사업자가 직접 또는 제3자를 통해 전자적 용역을 국내에 제공하는 경우, '간편사업자등록'과 부가가치세 예정·확정 신고·납부 의무가 있다. 국외사업자의 경우 간편사업자 홈택스 서비스를 통해 부가가치세를 신고할 수 있다.

국세청은 이와 함께 기업의 자금유동성을 원활히하고 수출·투자 지원을 위해 중소기업·혁신기업·재해-재난 피해기업 등을 대상으로 환급금을 조기에 지급한다.

특히 이번부터는 '한국판 뉴딜'을 세정 측면에서 뒷받침하기 위해 관련 기업을 지원 대상으로 추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직전연도 매출액이 1000억원 이하이고 5년 이상 계속 사업한 중소기업, 직전연도 매출액이 10억원 이하인 영세사업자는 21일까지 조기환급을 신청하면 30일까지 환급금을 받을 수 있다.

국세청은 "신고도움자료 반영 여부를 정밀 분석해 불성실 신고자에 대해서는 신고내용확인을 실시할 것"이라며 "특히 탈루혐의가 큰 사업자는 조사 대상자로 선저해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