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7.13 화 14:37
상단여백
HOME 경제
"사물인터넷 활성화하면 中企 일자리 55만5000개 더 생긴다"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21.06.03 12:26
  • 댓글 0
© 글로벌코리아)


(서울=글로벌코리아)= 사물인터넷(IoT)을 활성화하면 중소기업 일자리가 55만5000개 창출되고 중소기업 매출액이 355조원 늘어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와 파이터치연구원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사물인터넷 활성화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 보고서를 3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IoT를 활성화하면 실질GDP가 159조원, 총실질자본이 64조원, 총실질투자가 67조원, 총실질소비가 103조원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총매출액과 총일자리가 각각 731조원, 66만9000명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중소기업의 경우로만 국한한다면 355조원, 55만5000명이 늘어난다.

공동 연구자인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IoT 분야는 최근 빠르게 발전하고 있지만 많은 양의 데이터를 동시에 처리할 수 있는 플랫폼이 구축돼 있지 않기 때문에 활성화가 되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oT 산업 실태조사에 따르면 IoT 사업체 종사자수는 2015년 5만7000명에서 2019년 29만6000명으로 약 4.7배 증가했다. IoT 서비스 매출액은 2015년 5029억원에서 2019년 2조8677억원으로 약 5.7배 늘어났다.

현재는 IoT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사물에 설치된 센서가 수집한 데이터를 중앙통제센터로 모아 '클라우드(Cloud) 컴퓨팅' 방식으로 처리하고 있다. 이 경우 많은 양의 데이터가 동시에 집중돼 실시간 처리가 필요한 IoT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제약이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연구책임자인 라정주 파이터치연구원장은 "IoT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운영적 측면에서 개방형 IoT 플랫폼을 구축해야하고, 기술적 측면에서 '엣지(Edge) 컴퓨팅' 기술을 도입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엣지 컴퓨팅이란 분산된 소형 서버를 통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처리하는 기술로 사물인터넷 기기의 확산으로 데이터 양이 폭증하면서 이를 처리하기 위해 개발됐다.

개방형 IoT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서 IoT 플랫폼은 공공에서 제공하면서 IoT 애플리케이션 사업은 국민들에게 개방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일반 플랫폼 사업자는 기존에 확보한 시장지배력을 이용해 애플리케이션 사업까지 장악하려는 유혹에 빠지기 쉽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기술적 측면에서 클라우드 컴퓨팅 방식 대신 엣지 컴퓨팅 방법을 도입하면, 수집된 데이터를 전송하는 속도가 빨라지고 보안 문제도 많은 부분에서 해소된다고 설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