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2.2 목 14:44
상단여백
HOME 경제
광역철도망 2040년까지 3배 확대…대도시권 '30분' 생활권 실현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21.10.27 11:13
  • 댓글 0
대도시권 광역교통 미래상(국토부 제공)© 글로벌코리아)

(서울=글로벌코리아)= 정부가 앞으로 20년간 대도시권 내 광역철도 연장을 3배 이상 확대해 30분대 생활권을 실현한다. 탄소 중립의 달성을 위해 수소·전기 광역버스로의 100% 전환 등을 함께 추진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제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2021~2040)'을 28일 최종 확정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계획은 29일 관보에 고시될 예정이다.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은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수립하는 20년 단위 법정계획이다.

이번 계획은 '여유로운 일상과 권역의 상생발전을 이끄는 광역교통'이라는 비전을 토대로 Δ광역통행 기본권 확보를 위한 인프라 확충 Δ이용자 중심의 광역교통 운영체계 개선 Δ친환경·스마트 교통시스템 구축 Δ광역교통체계의 지속가능성 확보 등 4가지 추진 전략와 세부과제를 제시했다.

◇GTX 수혜인구 비중 80%로 확대…환승센터 30곳 구축

선진국 수준의 대도시권 광역철도망을 구축하고 도로의 간선기능을 회복해 대도시권 내 30분대 생활권을 실현한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망(GTX)과 비수도권 내 거점 간 광역철도 등 광역철도망을 2040년까지 3배 이상 확충해 GTX 수혜인구 비중을 2040년 80%까지 확대한다.

순환도로망 확대, 지하도로 등을 통해 대도시권 내 도로의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광역교통축의 혼잡도를 개선한다.

또 간선급행버스(BRT)망을 확대하고, S-BRT(Super-BRT)와 GTX 거점역 등과의 연계 교통수단으로 활용하는 트램을 도입·확산한다.

GTX 중심의 환승센터를 2040년까지 30곳 구축한다. 이를 통해 환승시간은 3분 미만, 환승거리는 절반으로 단축한다. 자율차·도심항공교통(UAM) 등 새로운 교통수단을 지원하는 미래형 환승시설도 도입한다.

광역버스의 공공성 강화와 서비스 향상으로 이용자의 편의를 높인다. 노선 입찰제 방식의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2020년 3개 노선에서 2030년 수도권 전체 노선으로 확산한다.

광역버스 노선 확대 및 증차운행 지원, 프리미엄 광역버스 도입 등 광역버스 서비스를 다양화를 통해 출퇴근 혼잡을 해소한다.

또 다양한 광역교통 요금체계 구축으로 이용자 중심의 광역교통 서비스 평가를 도입한다. 수도권과 지방대도시권 일부에서 운영 중인 통합환승할인제를 2030년 전국으로 확대하고, 알뜰교통카드와 지역별 대중교통시책을 연계한 ‘지역 맞춤형 알뜰교통카드’를 마련한다.

이용시간대·좌석등급별 교통요금의 다양화와 이용패턴에 맞는 다양한 정기권 상품출시 등을 통해 이용자 선택권을 확대한다.

◇친환경 2층 전기버스 600대로 확대…2026년 자율주행 셔틀 도입

탄소 중립을 선도하는 친환경 교통시스템도 구축된다. 올해 운행을 시작한 2층 광역전기버스 운행대수를 2040년까지 600대로 확대한다. 2040년까지 광역버스를 수소·전기 등 친환경 연료 차량으로 100%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환승거점 내 친환경 충전시설과 수소트램 등의 교통수단도 도입한다.

기술혁신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 교통시스템을 실현하는 방안도 마련됐다. 자율주행 기술에 대한 실증을 거쳐 2025년부터 자율주행 BRT 및 광역버스를 단계적으로 상용화한다. 2026년에는 철도·광역버스까지 접근성을 높이는 자율주행 셔틀을 도입한다.

2030년부터는 사물인터넷(IoT) 기반 통합요금 자동결제 시스템을 상용화하고, 수요응답형 광역 모빌리티 서비스 등 플랫폼 기반 광역교통 서비스 고도화를 추진한다.

광역교통체계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한 과제도 포함됐다. 선제적 광역교통대책 등으로 교통 불편을 최소화하고, 빅데이터 및 광역교통 거버넌스를 활용해 정책의 신뢰도를 제고한다.

광역교통 빅데이터를 활용·분석해 실효성 있는 대도시권 광역교통 정책 수립을 지원한다. 시민 참여·소통 채널을 확대하고 관련 지자체 등과 함께 사안별 협의체를 구성·운영해 광역교통 거버넌스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번 계획에 제시된 목표와 추진전략은 5년 마다 수립되는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과 부문별 계획(BRT, 환승센터 등)을 통해 구체화된다.

김규현 대도시권광역교통본부장은 "이번 계획은 국민들이 불편함이 없이 빠르고 편안하게 주요 거점을 이동할 수 있도록 기여할 것"이라며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대도시권 광역교통 정책을 일관성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