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8.2 화 11:08
상단여백
HOME 경제
“월 500만원 버는 헬퍼도” 심부름 앱 ‘해주세요’, 출시 6개월 만에 헬퍼 5만명 등록
  • 김영호 기자
  • 승인 2021.12.30 14:15
  • 댓글 0
해주세요 헬퍼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글로벌코리아)

(글로벌코리아)=하이퍼로컬(대표 조현영)은 올 6월 출시한 심부름 애플리케이션(앱) ‘해주세요’의 헬퍼가 출시 6개월 만에 5만명을 넘어섰다고 29일 밝혔다.

해주세요는 사용자 인근을 중심으로 누구나 △배달·장보기 △설치·조립·운반 △청소·집안일 △돌봄·동행 △벌레잡기 등의 카테고리 안에서 심부름을 요청할 수 있고, 동시에 헬퍼 등록을 통해 이웃 심부름을 대행해 주고 비용도 받을 수 있다. 지역 내 다양한 심부름을 연결해 동네 이웃 간 서로 도움을 주고 수익을 창출하는 구조다.

이런 서비스 경쟁력을 바탕으로 해주세요의 헬퍼는 출시 6개월 만에 5만명을 넘어섰다. 최다 수익금을 가져간 헬퍼는 닉네임 ‘패스트스피드’를 쓰는 33세 남성 사용자로, 지난달 약 500만원의 수익을 올렸다. 패스트스피드 헬퍼가 수행해온 누적 심부름 건수는 400개가 넘었으며 내용도 배달, 줄서기, 이삿짐 정리 등 다양하다.

해주세요의 빠른 성장 배경에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크게 늘어난 ‘긱 이코노미(Gig Economy)'가 있다. 최근 비대면 업무와 재택근무가 늘면서 한 회사에 얽매이지 않고 여러 일을 동시에 맡거나 또는 임시직 형태로 특정 프로젝트나 업무를 수행하는 이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실제 긱 이코노미 시장 규모는 매년 크게 성장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 조사 기관 ‘슈타티스타(Statista)’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약 284조원이었던 긱 이코노미 시장 규모는 2023년 약 521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조현영 하이퍼로컬 대표는 “해주세요는 급한 상황에서 타인의 재능, 도움을 요청하는 고객들이 많기 때문에 단가도 높고 팁도 많은 편이라 헬퍼들의 만족도가 높다”면서 “앞으로도 지역 수요와 개인 재능을 연결해 주는 생활 편의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주세요는 1인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투자 유치 없이 출시 5개월 만에 30만 다운로드를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주요 서비스 경쟁력으로 △시간 대비 효율적 보상 △전문가 영역으로 구축된 ‘헬퍼 시스템’ △특정 영역에 국한되지 않고 모든 카테고리를 아우르는 심부름 특화 플랫폼 구성 등이 꼽힌다.

하이퍼로컬 개요

하이퍼로컬은 심부름 1위 앱 ‘해주세요’를 운영하는 IT 스타트업이다.
.

김영호 기자  miraefd@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