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1 월 15:44
상단여백
HOME 정치
"동료의원 성추행·정자법 위반"…박찬근 중구의원 '출석정지 60일'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1.09 17:39
  • 댓글 0
박찬근 의원.© News1


(대전ㆍ충남=뉴스1) 김경훈 기자 = 동료 여성의원 성추행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대전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징계가 '출석정지 60일'로 확정됐다.

9일 중구의회에 따르면 지난 7일 의장실에서 전체 의원 간담회를 열고 동료 여성의원 성추행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불구속 기소)로 윤리특위에서 각각 '출석정지 30일'의 징계가 내려진 박 의원에 대한 징계 수위를 '출석정지 60일'로 결정했다.

이날 의원들은 박 의원의 징계 수위를 출석정지 '30일'과 '60일'을 놓고 찬·반 의견을 물은 결과 박 의원을 제외한 11명의 의원 중 10명이 출석정지 60일에 찬성해 이같이 결정했다.

앞서 중구의회는 같은 회기에 각각 출석정지 30일씩 2건의 징계가 인정되는지 여부에 대해 행정안전부에 유권해석을 의뢰한 결과 '지방의회 의결로 정할 수 있는 재량 행위로 볼 수 있다'는 답변을 받아 징계 수위를 확정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