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18 목 12:17
상단여백
HOME 문화
YES24 “작가 김영하가 오랜 시간 여행을 하며 느끼고 생각한 것들을 풀어낸 ‘여행의 이유’ 3주 연속 1위 등극”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5.02 12:53
  • 댓글 0

(서울=글로벌코리아)
예스24는 5월 1주 종합 베스트셀러에서는 작가 김영하가 오랜 시간 여행을 하면서 느끼고 생각했던 것들을 아홉 가지의 이야기로 풀어낸 산문 <여행의 이유>가 3주 연속 1위로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조국 독립을 위해 희생한 분들의 발자취들을 담은 <설민석의 세계사 대모험 10>과 국내 최고의 이코노미스트 홍춘욱 박사의 시선으로 역사의 이면에 있는 돈의 역사를 재조명한 <50대 사건으로 보는 돈의 역사>가 각각 2위, 3위로 새롭게 순위에 모습을 드러냈다. 초중등 학부모를 위한 독서교육 지침서 <공부머리 독서법>이 전주대비 두 계단 내려 4위를 기록했으며 어린이를 위한 추리 동화 <추리 천재 엉덩이 탐정과 카레 사건>은 한 계단 올라 5위를 차지했다.

어린이 날을 앞두고 어린이들을 위한 도서들이 베스트셀러에 다수 진입했다. 게임 ‘좀비고등학교’의 동명 만화 <좀비고등학교 코믹스 12>가 전주 대비 네 계단 내려간 9위를 기록했으며, 프랑스 혁명을 배경으로 첫 번째 시리즈를 시작한 <설민석의 세계사 대모험 1>은 한 계단 오른 10위다. 또한 어린이날을 맞아 디자인과 기능 모두 새롭게 업그레이드된 <튤립 사운드북 아기 동요 세상>이 11위로 새롭게 얼굴을 비췄다. 베스트셀러 그림책 <알사탕> 백희나 작가가 들려주는 또 하나의 가족 이야기 <나는 개다>가 한 계단 내려간 13위를 기록했고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해 독립운동의 발자취를 담아낸 <설민석의 한국사 대모험 9>이 전주 대비 세 계단 올라 17위를 차지했다.

스타강사 김미경의 유튜브 채널 ‘MKTV 김미경TV’의 ‘북드라마’ 코너에 소개된 도서들이 여전히 베스트셀러에 다수 포진해있다. 습관으로 인생을 변화시킬 수 있는 노하우를 제시하는 <아주 작은 습관의 힘>이 전주 대비 세 계단 내린 6위를 차지했으며 지식공유 강연회 ‘TED’의 대화 분야 최고 조회수를 기록한 베테랑 방송인 셀레스트 헤들리의 <말센스>가 전주와 동일한 8위를 기록했다. 대안적 근로 형태를 일컫는 ‘긱 경제(gig economy)’의 등장이 노동시장 및 자본시장에 미칠 영향에 대해 그려낸 <직장이 없는 시대가 온다>가 전주 대비 아홉 계단 내려가며 16위로 주춤했다.

이 밖에도 일본에서 가장 주목 받는 전략 컨설턴트가 전하는 50가지 철학적 사고법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가 전주 대비 세 계단 내려간 7위를 차지했으며 수험 적합성과 실전 감각을 키울 기출 변형 문제가 다수 수록된 <2019 선재국어 나침판 실전 모의고사 vol. 2>가 두 계단 내려간 12위를 기록했다. 진짜 나로 살기 위한 김수현 작가의 뜨거운 조언들을 담은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는 전주와 동일하게 14위에 머물렀으며 야쿠마루 가쿠의 미스터리 소설 <돌이킬 수 없는 약속>이 15위로 다시 순위에 얼굴을 내밀었다. 영국의 30대 젊은 백만장자 롭 무어가 밝힌 남다른 성공을 만든 사람들의 공통점인 결단력에 대한 비밀을 담은 <결단>이 18위로 새롭게 순위에 모습을 드러냈고 중국의 방대한 문화유산을 찾아 돈황과 하서주랑을 답사한 여정을 담은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 중국편 1 돈황과 하서주랑>이 예약판매 중임에도 19위를 차지했다. 주식 투자를 통해 월급에서 독립한 저자가 실전 주식 투자 원칙을 담아낸 <나의 월급 독립 프로젝트>가 전주 대비 열 한 계단 가파르게 내려가며 20위로 주춤했다.

전자책 순위에서는 화학공학 박사이자 화장품 회사 CEO가 쉽게 풀어낸 일생생활 속 화학 이야기 <화학, 알아두면 사는 데 도움이 됩니다>와 스웨덴 범죄소설의 여왕이라 불리는 크리스티나 올손의 신작 <파묻힌 거짓말>이 각각 1위, 2위로 새롭게 순위에 얼굴을 드러냈다.

김영호 기자  miraefd@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