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18 목 12:17
상단여백
HOME 정치
허태정 대전시장 "취임 1년 가장 큰 아쉬움은 갈등 관리 미흡"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19.06.19 16:36
  • 댓글 0
허태정 대전시장이 19일 오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민선7기 1년의 성과와 향후 과제에 대한 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6.19/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대전·충남=글로벌코리아) = 허태정 대전시장은 19일 “시장으로서 사회적 갈등을 확산시키지 않는 역할을 잘 했어야 했는데 그런 노력과 판단을 하는데 아쉬움이 남는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민선 7기 1년 기자단과의 대화’에서 가장 큰 아쉬움을 묻는 질문에 “사회적 갈등으로 표출됐던 월평 갈마지구 공론화 과정, 트램과 관련한 지역 사회의 분분한 의견, 야구장 건립과 LNG 문제 등에 대해 조금 더 세밀하게 검토하고 접근하는 과정과 노력이 부족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서 상대를 존중하고 입장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것이 아닌 합의해 나가는 성숙한 대전시민의 모습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며 “1년의 과정을 통해 성숙한 민주주의, 시장으로서 책임있는 태도를 보여나가는데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가장 큰 성과에 대해서는 "시민 주권 시대를 열기 위한 기반을 하나하나 만들었다는 것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며 “시민이 다양한 공동체를 통해 자기 역량을 발휘하고 지역사회가 도와줄 수 있도록 공동체지원국도 만들고 소통 공간도 만드는 등의 사업을 진행했다”고 자평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19일 오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민선7기 1년의 성과와 향후 과제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6.19/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이어 “이 사업은 누구도 쉽게 장담할 수 없는 사업이고, 수행 주체 중 하나인 공직자도 경험하지 않은 과정이기 때문에 다소 혼란스러울 수 있지만 이런 것들이 차곡차곡 쌓이고 4년간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인다면 시민 주권 시대에 맞는 여러 정책이 구현되고 자리잡아 가는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갈등 관리 능력, 도시 미래 비전 전략, 조직을 안정적이고 공정하게 이끌어갈 수 있는 조직 관리 능력 등 세 가지가 시장이 가져야할 덕목이라 생각한다"며 “굳이 하나를 꼽으라면 우리시대에 가장 맞는 리더십은 갈등 조정 능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갈등 현안에 대해 지금보다 더 준비를 잘 하고 지역 사회 갈등이 사회적 갈등으로 폭발하지 않도록 조정하고 타협책을 만들어 내도록 갈등 관리에 더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