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18 목 12:17
상단여백
HOME 경제
양대 노총 대전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추진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19.06.19 16:38
  • 댓글 0
김용복 한국노총 대전본부 의장(오른쪽 두번째)이 '대전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 및 대전시 조례 노동자 표기 조례개정 제안' 기자회견에서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 뉴스1


(대전ㆍ충남=글로벌코리아)= 대전시의회 이종호·오광영 시의원과 한국·민주노총 대전본부는 19일 “대전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추진 및 대전시 조례 노동자 표기 조례 개정”을 제안했다.

이들은 이날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3·1운동 100주년을 맞은 올해 대전강제징용노동자상을 세워 남아있는 일제 잔재들을 하나씩 청산해 나갈 것”이라며 “대전시 조례에 남아 있는 친일과 노동을 폄하하는 표현인 ‘근로’를 ‘노동’으로 바꾸는 일도 그 시작의 하나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제강점기 780여만 명의 노동자가 강제 징용으로 고통받았지만 일본은 아직 단 한 번의 사과도, 배상도 하지 않고 있다”며 “오늘 제안은 이런 잘못된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게 하겠다는 우리의 결심”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역사를 바로잡는 것은 개인이나 특정 단체의 몫이 아니라 대전의 모든 시민은 물론 단체와 행정부가 함께 나서야 가능하다”며 “친일 잔재 청산과 역사 왜곡을 막기 위해 노동자상 건립과 친일 잔재 청산에 동참할 것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종호 의원은 “대전시민의 이름으로 강제 징용 노동자의 고난의 역사를 잊지 않기 위해 노동자상 건립을 추진해야 한다”며 “일제의 만행을 잊지 않겠다는 결심으로 의원으로서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김용복 한국노총 대전본부 의장은 “저의 아버님이 강제징용의 피해자였다. 술을 드실 때면 처참했던 당시를 말씀하시곤 했다”며 “노동자상을 세워 왜곡된 역사를 바로 세우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28일 대전시의회 4층 대회의실에서 ‘일제 강제 징용 문제의 현황과 해결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강제징용노동자상을 대전 평화의 소녀상 옆 건립을 추진 중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