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18 목 12:17
상단여백
HOME 정치
'불법 선거자금 요구 사건' 2R…김소연 대전시의원 입 주목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19.07.04 15:31
  • 댓글 0
김소연 대전시의원 /뉴스1 © News1


(대전ㆍ충남=글로벌코리아) = '불법 선거자금 요구 사건'에 대한 항소심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사건 폭로 당사자인 김소연 대전시의원의 증인 채택이 재판의 향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고 있다.

대전고법 제3형사부(재판장 전지원)는 4일 오후 3시 30분 301호 법정에서 전문학 전 대전시의원 등에 대한 속행 공판기일을 진행한다.

앞서 열린 재판에서 모든 피고인들의 신청으로 재판부가 증인으로 채택한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법정에 선다.

김 의원은 뉴스1 과의 통화에서 "이날 증인으로 출석해 재판부와 검찰, 변호인이 묻는 질의에 거짓과 보탬이 없이 성실히 답변하겠다"고 말했다.

전 전 시의원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박범계 의원의 전 비서관 변모씨와 함께 "지방선거 운동을 도와주겠다"며 당시 김소연 시의원 후보에게 수차례 걸쳐 1억원을 요구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기소됐다.

또 변씨와 함께 방차석 서구의원에게 돈을 요구해 A씨가 2000만원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1심 재판부는 김소연 시의원 후보에게 1억원을 요구한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방차석 서구의원에게 돈을 요구한 혐의에 대해서는 유죄를 인정해 전 전 시의원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또 변씨에게는 징역 1년 6개월, 방 의원에게는 당선 무효형에 해당하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했다.

앞서 열린 속행 공판에서는 변씨가 변호인을 통해 전 전 의원과 통화한 내용을 녹음한 녹음기 원본 자료 제출을 놓고 전 전 의원 변호인과 공방이 벌어졌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