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5.28 목 13:15
상단여백
HOME 정치
F-35A '프리덤 나이트' 명칭 반년간 쉬쉬…"전략자산이라 보안"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20.05.07 12:02
  • 댓글 0
14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19(서울 ADEX 2019) 프레스 데이에서 F-35A가 비행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는 오는 15일부터 20일까지 6일간 개최된다. 2019.10.14/뉴스1 © 글로벌코리아)

(서울=글로벌코리아)= 공군이 지난해 도입한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A를 '프리덤 나이트'(Freedom Knight·자유의 기사)로 명명하고도 이를 반 년 가까이 공개하지 않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북한의 반발을 의식해 발표를 미뤄온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공군은 기존 원칙에 따른 것이라며 문제될게 없다는 입장이다.

공군 관계자는 7일 정례브리핑에서 F-35A 명칭을 공개하지 않은 이유를 묻는 질문에 "F-35A는 국가 전략자산이고, 고도의 보안성이 요구된다"며 "대외공개나 홍보는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앞서 군내 행사나 전력화 행사도 이렇게 거행한 바 있다"며 "같은 맥락으로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

실제 공군은 지난해 12월 F-35A 전력화 행사도 공군참모총장 주관으로 비공개로 진행해 '북한 눈치 보기'가 아니냐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2005년 F-15K의 경우에는 '슬램 이글(Slam Eagle)'로 이름지을 당시 명명식까지 대규모로 개최했던 것과 대비된다.

공군은 내부 공모를 통해 F-35A 명칭을 선정했고, 통상명칭제정 심의를 거쳐 지난해 12월 이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전력화 행사 때 이 '프리덤나이트'란 별칭을 붙인 것으로 전해진다.

공군은 2021년까지 총 40대의 F-35A를 전력화한다는 계획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