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5.28 목 13:15
상단여백
HOME 사회
4월 관광 교류 사실상 '단절'…"오지도 가지도 않았다"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20.05.23 16:36
  • 댓글 0
서울 종로구 경복궁 인근의 한 한복 대여점에 임대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글로벌코리아)

(서울=글로벌코리아)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는 결국 전 세계 국가간 관광 교류를 단절시켰다.

지난 4월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과 해외를 떠난 한국인 관광객 수 모두, 지난해와 같은 기간과 비교해 98% 넘는 감소세를 기록했다.

22일 한국관광공사가 발표한 한국관광통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월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은 2만9415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98.2% 감소했다.

중국 관광객 수는 항공사별 1개 노선을 제외하고 '한국~중국'간 전 노선을 운항 중단하면서, 전년 대비 99.2% 감소한 3935명을 기록했다. 일본관광객은 한국과 일본 상호 간 입국 금지 조치 시행 이후, 양국 간 일반적인 인적교류가 끊기면서 전년 대비 99.9% 떨어졌다.

중국과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국가의 관광객 수는 97.7% 감소했다. 홍콩의 경우 '한국~홍콩'간 대부분의 항공 노선 운항 중단으로 방한객은 35명으로 100% 가까이 줄었으며, 대만은 당국의 단체 해외여행 모객·송객·접객 금지 조치로 방한객이 99.9% 떨어졌다.

구미주와 기타 지역의 관광객도 이동 제한 명령으로 인해 전년 대비 95.8% 감소했다.

한편, 4월 우리 국민의 해외여행객 수는 3만1425명으로 지난해와 같은 기간 대비 98.6% 줄었다.

2020년 4월 한국관광통계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