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8 수 10:02
상단여백
HOME 사회
코로나19 항체 형성돼도 2~3개월 밖에 안간다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20.06.19 15:58
  • 댓글 0

(서울=글로벌코리아)  = 코로나19 감염 후 항체가 형성되었더라도 2~3개월밖에 지속되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CNBC가 18일 보도했다.

이날 의학저널인 네이처 메디신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중국 충칭시 완저우구 소속 연구진은 무증상자 37명의 항체반응과 유증상자 37명의 항체반응을 비교했다.

그 결과 무증상자들의 항체 반응이 증상을 가진 사람들보다 더 약했고 무증상 환자의 81%가 8주 안에 중화 항체 감소를 보였다. 중화항체는 바이러스의 특정 단백질과 결합해 무력화시키는 항체다. 증상이 있었던 환자는 62%에서 중화항체 감소가 나타났다.

무증상자 40%는 항체를 감지할 수 없는 수준으로 떨어졌는데 이는 유증상자가 기록한 12.9%에 비해서 매우 높다. 즉 무증상 감염자의 경우 8주안에 중화항체가 감소하고 일부는 감지할 수 없는 수준까지 떨어져 외부 바이러스를 막을 수 없게 된다는 의미다.

이 연구의 규모는 작았지만 연구자들은 이 결과가 일부 세계 지도자들이 만들려고 하는 소위 '면역여권' 발행을 재고하도록 할 수 있다고 보았다. 일부 국가는 코로나에 대한 항체를 가진 사람들에게 여권이나 무위험 증명서를 발급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다른 코로나 바이러스와 비슷한 속성을 갖는다면 백신이 장기 면역력을 제공하지는 못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일반 감기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의 항체는 대체로 3~6개월 지속돼 1년을 넘지 못하기 때문이다.

런던 임페리얼 칼리지의 대니 알트만 면역학 교수는 이 연구 결과에 대해 "불과 두달 만에 항체 수치의 현저한 감소가 나타난 것은 우려할만한 점"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