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8 수 10:02
상단여백
HOME 국제
존 볼턴 선인세로 받은 '24억원' 몽땅 날릴 수도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20.06.23 10:29
  • 댓글 0
존 볼턴의 회고록 '그것이 일어난 방'-아마존 갈무리


(서울=글로벌코리아 )= 미 정가를 요동치게 하고 있는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책이 기밀정보를 담고 있다는 정부 판정이 나오면 거액의 인세가 날아갈 가능성이 있다고 미국 공영 라디오 방송사인 NPR이 22일 보도했다.

앞서 미국 워싱턴DC 연방지방법원 로이스 램버스 판사는 백악관이 필사적으로 출간을 막고 있는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 '그것이 일어난 방'을 펴내도 된다고 결정했다.

그러나 회고록 출간이 "국가 안보에는 우려가 된다"고 지적해 회고록 출간으로 얻은 수익을 몰수하거나 저자가 형사처벌에 직면할 가능성도 있음을 시사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선인세로 200만달러(약 24억1400만원)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아직 책 속 내용에 기밀 정보가 없다는 정부의 확인 공문을 받지 못했다.

전직 국가안보 담당자는 정부가 기밀 자료가 있는지 여부를 검토하고 삭제할 수 있도록 사전에 원고를 전 소속 기관에 제출해야 한다. 볼턴의 경우 보좌관직에서 물러난 지 3개월 만인 지난해 12월 원고를 국가안보회의(NSC)에 보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이 절차가 4월말까지 끝날 것으로 기대했고 그에 맞춰 출간을 진행했지만 현재 NSC는 2차 검토를 시작했을 뿐이다.

정부 기관과 군당국이 껄그러운 내용의 책 출간을 방해하기 위해 승인을 일부러 미뤘던 경우는 적지 않다. 1970년대 지미 카터 전 대통령 밑에서 일했던 스탠스필드 터너 전 미 중앙정보부(CIA) 국장은 이 기관 수장으로 있던 시절을 담은 책 출간 승인을 받는데 2년이 걸렸다.

미 해군특전단 소속 맷 비소넷 전 요원은 2012년 알카에다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 사살 작전에 참여한 경험을 담은 책을 썼다. 책은 베스트셀러가 되어 비소넷에게 엄청난 돈을 안겨줬지만, 사전 허가를 받기 위해 군에 원고를 제출하지 않은 탓에 벌어들인 680만 달러를 몰수당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