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9.24 목 12:04
상단여백
HOME 경제
서울 중저가 아파트 전세 '빠른 감소'…5억 이하 52.7%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20.08.10 11:50
  • 댓글 0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대별 거래 비중. ©글로벌코리아)

(서울=글로벌코리아) = 임대차 2법(계약갱신청구권제, 전월세상한제) 시행 후 서울 내 중저가 전세거래가 빠르게 줄어들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0일 직방에 따르면 서울 내 4억원 이하 아파트 전세거래비중은 2011년 89.7%, 2016년은 64.1%에서 올해 상반기 52.7%까지 감소했다.

상반기 가격대별 전세 거래비중은 Δ2억원 이하 13.7% Δ2억~4억원 39.0% Δ4억~6억원 29.1% Δ6억~9억원 13.2% Δ9억원 초과 5.1% 등으로 조사됐다.

2억원 이하 저가 전세거래는 2011년 43.3%에서 올해 상반기 13.7%로 절반 이상 줄었다. 다만 2011년~2016년 4억원 이하 전세거래 비중 감소가 가파르게 나타난 것에 비하면 2억원 이하 저가의 경우 2017년부터 완만한 감소추세로 전환됐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대별 거래 평균 전용면적은 꾸준히 축소되고 있다. 2011년은 전세보증금 2억~4억원 가격대에서 평균 전용면적 86㎡ 거래가 이루어지면서 국민주택 규모 이상이었다. 하지만 올해 상반기는 6억~9억원 가격대에서 평균 전용면적 94.3㎡로 국민주택 규모 이상으로 나타났다.

전세가격 2억원 이하 구간은 2011년 평균 전용면적 62.7㎡에서 2016년 50.8㎡, 2017년 상반기 43.5㎡로 거래면적이 줄었다.

서울 아파트의 모든 전세가격대별에서 준공연한은 늘어나고 있다. 특히 9억원 초과 전세의 경우 2011년 평균 준공연한이 5.2년에서 올해 상반기 15.1년으로 10년 가까이 늘어났다.

2억원 이하 전세 아파트는 2011년 16.1년에서 올해 상반기 22년으로 5.9년이 증가했다. 2억~4억원은 13.2년에서 21.1년으로 7.9년이 늘어났다.

직방 관계자는 "서울 아파트의 중저가 전세거래가 빠르게 줄어들고 있다"며 "전반적으로 전세거래 아파트의 노후화는 2016년까지 빠르게 진행된 이후 2017년 부터는 완만하게 진행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