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9.24 목 12:04
상단여백
HOME 정치
"12년 후면 중국 경제가 미국 추월한다"-中싱크탱크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20.09.03 11:03
  • 댓글 0
©글로벌코리아) 

(서울=글로벌코리아) = 미중 갈등이 격화되고 있음에도 중국이 2032년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고의 경제대국으로 부상할 것이라고 중국 싱크탱크가 전망했다.

2일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 산하 싱크탱크인 국무원발전연구중심(DRC)은 미중 갈등이 고조되고 있음에도 중국이 내수시장을 중심으로 발전, 미국을 제치고 10여 년 안에 세계 최대 경제대국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DRC는 중국 국가의 경제, 사회 등 주요 정책에 대해 종합적인 연구 및 자문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보고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미국의 압박에도 중국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내수시장 성장을 위한 경제·기술 등 신개발 전략이 성공한다면, 2032년 중국은 미국 경제 규모를 따라잡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실제 중국 정부는 지난 5월 3조6000억위안(약 626조2900억원) 규모의 경기부양책을 발표했다. 경기부양책은 기업 세금을 줄이고, 대출을 쉽게 해줘 투자규모를 늘리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보고서는 중국의 연평균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2019년 6.1%에서 향후 5년 내 5.5%대로 둔화될 것으로 분석했다. 하지만 2024년에는 1인당 GDP가 1만4000달러까지 오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중국 경제 규모는 2027년 유럽연합(EU) 경제 규모를 넘어서고, 2032년에는 미국을 추월할 것으로 연구진은 전망했다.

다만 보고서는 향후 5년 안에 미중 갈등이 더욱 격화될 것으로 예측했다. DRC에서 거시경제 연구를 총괄하는 천창성 연구원은 "미국이 중국의 발전을 억제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고서는 또 미국은 중국에 달러 결제 시스템 사용을 금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이 중국의 달러 결제를 금지하면 중국과 거래하고 있는 미국 기업들도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어 미국에게도 리스크가 크다.

이에 현재까지는 가능성이 낮은 최후의 시나리오로 간주되고 있지만 DRC은 미국이 결국 이같은 제재를 시행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구진은 그러나 중국 경제는 이같은 미국의 제재에도 상승세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보고서는 세계경제에서 중국의 점유율은 2019년 16.2%에서 2025년 18.1%로 높아지는 반면, 같은 기간 미국은 24.1%에서 21.9%로 낮아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세계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 출신인 저스틴 린이푸 북경대 교수 역시 "중국이 2030년까지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경제대국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