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9.24 목 12:04
상단여백
HOME 경제
2분기 기업 매출액 증가율 사상 최저…수익·성장성 코로나19 직격탄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20.09.15 12:06
  • 댓글 0
© 글로벌코리아)

(세종=글로벌코리아)= 올해 2분기(4~6월) 우리나라 기업의들의 매출액 증감율이 통계 작성 이후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반영된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20년 2분기 기업경영분석'에 따르면 기업의 성장성을 보여주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증감률은 지난 1분기 -1.9%에서 2분기 -10.1%로 악화했다.

이같은 매출액 증감률은 외감기업 분기별 경영분석 통계가 시작된 2015년 1분기 이후 최저치다. 또 최근 매출액 증감률이 -1~-2%를 멤돌던 것에 비하면 2분기의 하락폭은 이례적으로 크다. 매출액 증감률은 이번 2분기까지 6분기 연속 감소세다.

산업별로 제조업과 비(非)제조업의 매출액 증감율도 모두 역대 최저였다. 제조업(1분기 -1.9%→ 2분기 -12.7%)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석유·화학과 운송장비, 금속제품 등 자동차 관련 품목 매출이 크게 떨어졌다. 비제조업(-1.9%→ -6.5%)은 건설업 매출액이 마이너스로 전환하고 운수 서비스업 하락폭이 급격히 커졌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1.9%→ -11.3%)과 중소기업(-1.8%→ -4.9%) 모두 하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매출액 감소폭 확대와 관련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제 유가 하락, 자동차 수요 부진이 발생하면서 전체적으로 제조업 매출이 안 좋아졌다"고 설명했다.

총자산 증가율은 2분기 1.1%로 전년 동기 0.2%에 비해 상승했다. 한은 관계자는 "대기업들의 회사채(CP) 발행이 증가한 데 따른 효과"라며 "회사채가 자산으로 분류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대기업 총자산증가율(-0.3%→0.8%)은 상승한 반면 중소기업(2.6%→2.5%)은 하락했다. 부채 증가에 따른 현상이기에 성장성은 하락한 것이라는 평이다.

수익성도 하락했다. 기업들의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2분기 5.3%로 전년 동기(5.5%)에 비해 0.2%포인트(p)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1분기 5.7%에서 2분기 5.3%로 하락한 반면 비제조업은 5.2%에서 5.3%로 상승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5.2%→5.1%)과 중소기업(6.8%→6.1%) 모두 하락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기계·전기전자와 정보통신 서비스의 영업이익률은 오히려 올랐다. 한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기계전자는 반도체 가격이 올라가면서 매출액이 오른 영향이 있다"며 "정보통신 서비스의 경우 '언택트' 추세에 따라 이 분야의 이익이 올라갔다. 또 언택트 추세로 영업에 필요한 판매관리비, 관리비 등이 줄면서 영업이익률이 상승한 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안정성 지표를 보면 부채비율은 2분기 87.0%로 전분기 88.2%에 비해 하락했다. 대기업(83.5%→82.3%)과 중소기업(112.3%→110.2%) 모두 하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대기업은 4월 배당금 지급이 많았던 탓이 크다"며 "중소기업은 일부 업종에서 의약품·진단키드 실적이 좋아져 자본금이 늘어나면서 부채비율이 줄었다"고 밝혔다.

반면 차입금 의존도는 2분기 25.6%로 25.3%에 비해 상승했다. 회사채를 대량 발행한 대기업은 전 분기 23.9%에서 24.4%로 상승했고, 중소기업은 31.3%에서 31.1%로 하락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