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1 수 12:30
상단여백
HOME 사회
'코로나 고용충격' 6개월째…8월 사업체종사자 9만명 감소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20.09.28 12:10
  • 댓글 0
@글로벌코리아)

(서울=글로벌코리아)= 지난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사업체 종사자 수가 6개월 연속 감소세를 기록했다.

특히 음식숙박과 예술스포츠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타격이 큰 서비스 업종을 중심으로 종사자 수가 크게 줄었다.

고용노동부가 28일 펴낸 '8월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마지막 영업일 기준 사업체 종사자 수는 1851만9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9만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사업체 종사자 수는 코로나19 고용충격 여파로 지난 3월부터 6개월째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다만 감소폭은 4월 저점(-36만5000명) 이후 4개월째 축소되고 있다.

업종별로는 정부 일자리 사업 영향으로 공공행정(18만3000명)에서 종사자 수가 크게 늘었다.

또 보건사회복지업(9만5000명), 전문·과학기술업(3만1000명) 등 코로나 사태에 꼭 필요한 종사자들이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4월 저점 이후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던 숙박음식점업(7월 -12만명 → 8월 -15만1000명), 예술스포츠업(7월 -4만5000명 → 8월 -5만6000명)은 감소폭이 확대됐다.

광복절을 기점으로 한 코로나19 재확산에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됐던 것이 많은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종사상 지위별로 보면 상용직은 숙박음식점업·제조업·사업시설관리업 등을 중심으로 16만3000명이 줄어들어 감소폭이 가장 컸다.

임시일용은 전달에 이어 지난달에도 12만6000명 증가했다. 주로 건설업과 공공행정 일자리 사업이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학습지교사, 방문판매원 등 특고가 포함된 기타종사자는 5만4000명 감소했다. 이 역시 거리두기 격상 여파로 보인다.

@글로벌코리아)

우리 산업의 근간인 제조업도 고용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지난달 제조업 종사자는 감소폭이 전달보다 확대(-7만3000명 → -7만7000) 됐다. 이로써 2월 이래 7개월 연속 감소세를 쓰게 됐다.

세부 산업을 살펴보면, 코로나19에도 호황인 식료품 제조(4000명), 의료용 물질 및 의약품 제조(4000명)업은 증가세를 나타냈다.

반면 수출·내수 타격이 큰 금속가공 제조(-1만4000명), 의복 제조(-1만2000명), 자동차 제조(-1만명) 등은 감소했다.

채용은 지난 6월 이후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특히 지난달 증가폭은 전년동월대비 13만8000명으로, 매우 컸다.

이는 대부분이 정부 일자리 사업 영향이다. 지난달 채용 증가폭은 공공행정이 13만3000명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기타입직도 지난달 5만명 증가했다. 이는 최근 폭증한 무급휴직자들이 복직 중인 상황과 연관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