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1.27 금 15:55
상단여백
HOME 연예
中 대형 택배사 "BTS 관련 제품 운송 중단" 공지 논란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20.10.21 12:28
  • 댓글 0
방탄소년단/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글로벌코리아)

(서울=글로벌코리아)= 중국 누리꾼 사이에서 한국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에 대한 불만이 지속되는 가운데 중국 택배업체 윈다(韻達)가 BTS 관련 제품 운송을 중단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중국 포털 시나닷컴에 따르면 이날 오전 윈다 한국지사는 중국 소셜미디어(SNS) 웨이보 계정을 통해 "BTS 택배 관련 문의가 많이 오고 있다"며 "현재 BTS 관련 택배는 잠시 배송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웨이보 관련 글. 현재는 삭제된 상태이다. (웨이보 갈무리)

윈다는 배송을 중지한 사유에 대해 "원인은 우리가 모두 아는 것이다"라고만 설명했다. 이는 최근 BTS가 미국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의 '밴플리트상'을 받으면서 수상소감으로 한국전쟁을 언급한 것을 일컫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BTS 리더 RM은 지난 7일 수상소감으로 "올해 행사는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의미가 남다르다"며 "우리는 양국이 함께 겪은 고난의 역사와 수많은 희생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을 두고 중국 누리꾼들은 '양국'이 한국과 미국만 지칭한다며 "중국인들의 희생을 무시한 발언"이라는 이유로 BTS 비판에 나섰다.

현재 웨이보에서는 캡처된 윈다 한국지사의 공지가 공유되면서 뜨거운 화제로 부상하고 있다. 중국 누리꾼들은 대부분 "(윈다의 공지는) 좋은 본보기"라며 "국가 앞에 아이돌 없다"는 반응이다.

이와 관련 중국의 BTS 팬들은 "중국 세관도 정상 통관을 해주는데 웬 횡포냐"며 "(우리가) 꼭 윈다를 이용할 필요는 없다"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일부 팬들은 윈다가 과거 택배 직원의 임금을 체불했다고 주장하며 윈다를 '쓰레기 회사'라고 부르며 불매운동을 벌이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