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26 화 12:36
상단여백
HOME 경제
정부, 창업국가 조성 위해 역대 최대 1조5179억원 투입…전년比 4.6%↑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21.01.04 13:32
  • 댓글 0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서울 서초구 더본코리아 창업설명회장에서 열린 '대기업-스타트업 해결사 플랫폼 푸드테크 분야 데모데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서울=글로벌코리아 ) = 정부가 올해 총 32개 기관의 창업지원 사업에 총 1조5179억원을 투입한다. 이는 지난해 1조4517억원 대비 662억원(4.6%) 증가한 수치로 역대 최대 규모다.

김지현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정책총괄과장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올해 15개 정부 부처와 17개 광역지자체에서 각각 90개, 104개의 창업지원 사업을 진행한다"며 이같은 지원 계획을 밝혔다. 중기부는 창업자가 정부 지원사업을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2016년부터 지원사업을 부처별로 통합해 공고, 안내하고 있다.

올해 기관별 창업사업 분석 결과 중앙부처 15곳은 90개 사업에 1조4368억원(94.7%)을 지원한다. 스타트업 육성 전담부처인 중기부가 40개 사업, 1조2330억원(81.2%)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1개 사업, 491억6000만원(3.2%)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0개 사업에 457억7000만원(3.0%)을 지원한다.

지원 사업 중 올해 신규 사업은 중기부의 비대면 스타트업 육성(300억원), 글로벌 기업 협업 프로그램(300억원), 과기부의 정보통신기술(ICT)미래시장 최적화 협업기술개발사업(24억원) 등 8개다.

광역지자체는 17개 시도에서 104개 사업, 811억원(5.3%)을 투입한다. 서울시가 14개 사업, 237억원(1.56%)으로 지자체 중 예산 비중이 가장 높고 그 뒤를 경기도(26개 사업, 206억원)와 대전시(10개 사업, 77억원) 등이 이었다.

지역별 맞춤형 창업지원에는 서울시의 핀테크랩(31억9000만원), 경기도의 크라우드 펀딩 연계 스타트업 지원(12억원), 충남의 농촌융복합산업 제품 생산기업 창업육성(34억2000만원) 등 104개 사업이 다양하게 포함됐다.

지원유형별로는 창업 사업화가 57.6%로 가장 많았고 연구개발(27.7%), 시설·보육(7.1%), 창업 교육(5.5%) 등이 뒤를 이었다.

이 중 창업 사업화 지원예산은 전년(7315억원)에 비해 1430억원이 증가한 8745억원이다. 창업교육에 대한 예산도 지난해보다 292억6000만원 증액한 828억원을 편성해 창업에 대한 전문성 강화와 인식개선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중기부는 만 39세 이하 청년 창업자를 집중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6개 중앙부처 와 12개 지자체에서 29개 사업, 1413억원 규모의 프로그램을 별도로 지원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창업지원포털 'KStartup'과 중기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그동안 중앙부처와 지자체별로 흩어져 있던 창업지원 정책을 통합공고하면 국민들이 창업지원정보에 더 쉽게 접근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창업지원포털 사이트 고도화를 통해 각 부처의 창업사업을 한 곳에서 신청·접수할 수 있도록 서비스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