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26 월 11:29
상단여백
HOME 연예
비아이 마약 의혹? YG·방송가도 비상 "상황 파악 중"(종합)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19.06.12 13:40
  • 댓글 0
아이콘 비아이 © News1


(서울=글로벌코리아) = 그룹 아이콘 멤버 비아이(23·본명 김한빈)의 마약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소속사와 방송가가 상황 파악 중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12일 한 매체는 비아이가 지난 2016년 마약류 위반 피의자인 A씨와 나눈 대화 일부를 공개하며, 그가 마약을 구매하려는 정황을 포착했으며 실제 비아이의 마약 투약 의혹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후 논란은 퍼졌고, 아이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날 뉴스1에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라고 알렸다.

현재 비아이는 SBS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 출연을 앞두고 있고, JTBC2 '그랜드 부다개스트'에 나서고 있다. 이에 방송가에도 비상이 걸렸다.

이와 관련 '정글의 법칙' 관계자는 뉴스1에 "비아이 관련 보도를 접하고 상황을 파악 중"이라며 "사안이 심각하다고 판단해 신중하게 논의하고 있다"라고 했다. 비아이는 당초 오는 15일부터 방송에 등장할 예정이었다.

JTBC2 '그랜드 부다개스트' 관계자 역시 뉴스1에 "비아이 관련 보도를 접하고 현재 확인 중이며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아이는 현재 '그랜드 부다개스트'에 고정 출연 중이다.

한편 비아이가 속한 아이콘은 최근 일본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