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18 목 12:17
상단여백
HOME 문화
황대헌 "심리적 충격, 외부와 접촉 삼가는 중"… 공식 입장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19.06.27 12:38
  • 댓글 0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황대헌/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글로벌코리아) = 쇼트트랙 남자 국가대표 사이에서 일어난 성희롱 사건의 피해자 황대헌(20)이 사건 이후 처음으로 심경을 밝혔다.

황대헌의 매니지먼트사인 브래보앤뉴는 27일 황대헌의 공식 입장문을 내놨다.

황대헌은 "현재 소속팀으로 돌아와 내 자신을 추스르며 다시 훈련에 임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해 외부와의 접촉을 삼가고 있다"며 "아직 심리적으로 많은 부담이 되는 상황에서 내 입장을 말할 준비가 되지 않은 것에 대해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하루빨리 충격에서 벗어나 국가대표 선수 본연의 임무인 훈련에 매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 곧 개최될 대한빙상연맹의 관리위원회 심의에도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체육회와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따르면 남자 쇼트트랙 메달리스트인 임효준(23)은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실시된 암벽 등반 훈련 중 대표팀 후배이자 또 다른 메달리스트 황대헌의 바지를 내렸다.

수치심을 느낀 황대헌이 이를 성희롱으로 대한빙상경기연맹에 신고해 선수촌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대한체육회는 이번 사건이 단순히 당사자간 문제가 아니라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의 기강해이와도 관련이 있다고 판단해 최근 대표팀 16명 전원에 1개월 강화훈련 중지와 퇴촌 명령을 내렸다.

대한체육회는 오는 7월 관리위원회를 열고 징계 심의를 진행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