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15 금 11:04
상단여백
HOME 정치
스틸웰 美차관보 "北, 핵무기 계속 생산…한일갈등에 적극 관여"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19.09.19 11:01
  • 댓글 0

(서울=글로벌코리아) =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담당 차관보가 18일(현지시간) 북한이 여전히 핵무기를 생산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이란 대북 정책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미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코리 가드너 상원의원이 북한이 여전히 핵무기를 생산하고 있느냐고 묻자 "그들이 그렇게 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한다"고 답했다. 다만 북한이 보유한 핵무기 수와 관련한 질문에는 별도의 장소에서 말하겠다며 답변을 피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또한 '최대압박'이라는 미국의 대북정책에는 변함이 없느냐는 가드너 의원의 질문에 "내가 알기로는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를 달성할 때까지 제재 해제는 없는 것이냐고 재차 묻자 "미국의 대북정책은 (최종 목적은)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라고 답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하원 외교위원회가 개최한 '동아시아·태평양 내 미국의 이익과 2020회계연도 예산'에 대한 청문회에 출석해서도 북한의 위협 제거를 최우선 외교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미·일 삼각 안보 협력을 증진하기 위해 최근 갈등이 겪고 있는 한일 양국을 여러 차례 만나 긍정적인 해결책 마련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노력이 공개적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그런 활동이 일어나지 않는 것은 아니다"라며 적극적으로 해결을 위해 관여하고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