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7 금 10:41
상단여백
HOME 정치
볼턴 "트럼프, 재선 성공하면 주한·주일미군 줄일 수도"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20.07.23 11:39
  • 댓글 0

(서울=글로벌코리아) =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올 11월 대통령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할 경우 한국·일본 등에 주둔 중인 미군을 감축할 수도 있다고 거듭 주장하고 나섰다.

볼턴 전 보좌관은 23일 보도된 일본 지지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미군 당국이 세계 각지에 주둔 중인 미군의 재배치 문제와 관련해 주한미군 감축안을 제시했다'는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관한 질문에 "(미군 감축에 대한) 공화당 내 평판이 좋지 않기 때문에 대선 전에 결정할 가능성은 적다고 본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하면 이런 반대에 귀를 기울일 필요가 없어진다"며 이같이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대선 과정에서부터 '한국·일본 등 동맹국이 방위비 분담금을 늘리지 않으면 주둔 미군을 철수시키겠다'고 밝혀왔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독일 주둔 미군 감축을 최종 승인하면서 한국·일본 등 다른 나라에서도 미군 감축이 현실화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상황. 독일의 경우도 그동안 다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들과 함께 국방예산 증액 문제를 놓고 미국 측과 갈등을 빚어왔기 때문이다.

한국 정부는 작년 9월부터 미국과 올해분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벌이고 있지만 아직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고, 일본 정부도 주일미군 경비 부담에 관한 특별협정 시한이 내년 3월 만료됨에 따라 연내 협상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볼턴 전 보좌관이 지난달 펴낸 회고록 '그 일이 일어난 방'(The Room where it happened)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 측의 주일미군 경비 분담금으로 현 수준의 4배인 연 80억달러(약 9조5900억원)을 요구하고 있다.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부른 액수는 어디까지나 '호가'(呼價)이기 때문에 그보다 낮은 금액에서 타협이 이뤄질 것"이라면서도 "손익계산을 중시하는 그의 요구를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실제로 미군 감축이나 철수에 대한 검토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 외교가에서 '초강경 매파'로 꼽히는 볼턴은 2018년 4월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기용됐으나, 이후 북한·이란·아프가니스탄 등 대외정책을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마찰을 빚다 작년 9월 해고됐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