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1 수 12:30
상단여백
HOME 경제
'서민들 살 곳이 없다'…서울 전역 34평 아파트 평균 6억원 돌파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20.09.24 12:02
  • 댓글 0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 © 글로벌코리아

(서울=글로벌코리아= 서울 25개구(區) 전역에서 국민주택으로 불리는 전용면적 84㎡(구 34평형) 아파트의 평균 가격이 서민 주택 기준인 6억원을 넘어섰다. 문재인 정부 초기인 3년 전만 해도 25개구 중 절반이 6억원 이하였으나, 그 사이 집값이 급등해 서민들의 살 곳이 갈수록 줄어드는 모습이다.

24일 KB국민은행 부동산의 월간 시세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25개 모든 구의 34평 아파트 평균 가격이 6억원을 돌파했다. 34평은 수요가 가장 많은 주택형으로, 정부는 이 면적 이하를 국민주택으로 구분하고 있다.

KB의 지역별 아파트 ㎡당 평균 가격을 34평으로 환산(112.2배)한 결과 가장 비싼 곳은 강남구로 19억4218만원이었고, 서초구(18억8159만원)와 송파구(15억2480만원) 등 강남3구 지역이 나란히 1~3위를 차지했다. 이어 Δ용산구 13억8679만원 Δ성동구 12억2186만원 Δ양천구 11억8034만원 Δ마포구 11억6912만원 등 최근 신흥 주거지로 부상한 곳이 뒤를 이었다.

서울에서도 상대적으로 집값이 저렴해 서민 주거 선호지로 꼽혔던 외곽 지역도 집값이 많이 올라 34평형 평균 가격이 모두 6억원을 넘었다. 가장 저렴한 곳은 도봉구로 6억251만원이었고, 중랑구 6억3056만원, 금천구 6억5974만원, 강북구 6억7208만원이다.

서울 전체 평균 가격은 10억7824만원으로 집계됐다. 문재인 정부 초기인 3년 전(6억9340만원, 2017년 8월)에 비해 무려 55.5%가 올랐다. 당시엔 서울 25개구 중 절반인 12곳이 34평형 아파트 평균 가격이 6억원 미만이었다. 그러나 이후 집값이 급등해 6억원 이하 지역은 자취를 감췄다.

서울시내 한 부동산 공인중개업소에 아파트 매물정보가 붙어 있다.© 글로벌코리아

서울에서 6억원 이하 아파트는 빠르게 소멸하고 있다.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서울 내 시세 6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 비중은 2017년 5월 67.3%에서 올해 6월 현재 29.4%로 급감했다. 자치구 중 6억원 이하 비율이 가장 크게 줄어든 곳은 강동구로 3년 전 74.9%에서 현재 8.9%로 줄었다.

김상훈 의원은 "정부의 설익은 부동산 대책이 실수요자의 주거사다리를 걷어차다 못해 수리 불가능 수준으로 망가뜨려 놓았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그동안 고가 아파트를 부동산 시장 과열의 주범으로 보고, 9억원이 넘는 아파트를 고가 주택으로 규정해 세금·대출 규제를 대폭 강화했다.

그러자 규제 풍선효과(비규제 지역이나 대상에 수요가 몰리는 것)로 상대적으로 규제가 느슨한 6억원 이하 중저가 주택으로 수요가 이동하면서, 그나마 서민들이 살 수 있었던 6억원 이하 아파트마저 집값이 가파르게 올랐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리서치본부장은 "주택 공급은 부족한 상황에서 인위적으로 수요만 억제하다 보니 고가 아파트를 잡으려던 규제가 중저가 아파트마저 오르는 풍선효과를 야기하고 말았다"며 "규제 도입 시 장기적이고 다각적인 분석과 전망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