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1.25 수 13:58
상단여백
HOME 경제
김학규 감정원장 "KB와 통계 차이, 표본수와 조사 방법 달라"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20.10.19 12:04
  • 댓글 0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한국감정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2020.10.19/뉴스1 © 글로벌코리아)

(서울=글로벌코리아) = 김학규 한국감정원장은 19일 감정원과 KB 국민은행의 부동산 통계가 차이가 나는 원인으로 '표본수'와 '조사 방법의 차이'를 꼽았다.

김 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출석해 '부동산 통계에서 계속 차이가 나는 이유가 뭐느냐'는 홍기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표본수가 부족하고 가장 큰 영향은 조사 방법의 차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원장은 "민간 통계가 시세에 민감하다면, 감정원 통계는 국가 승인 통계이기 때문에 안정적인 추세를 반영한다고 봐야 한다"고 했다.

이어 "감정원은 호가에 전적으로 의지하는 게 아니라 실거래가나 거래상에 다른 사정이 개입되지는 않았는지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조사한다"고 설명했다.

또 김 원장은 KB 국민은행과의 통계 격차를 줄이기 위한 상호 논의에 대해서는 "국토부와 협의를 해서 적정하다면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김흥진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은 "정책을 수립할때는 여러 통계를 다 고려한다"며 "이런 부분을 적극 고려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