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1.27 금 15:55
상단여백
HOME 경제
KIEP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5.1% → 내년 5.0% 반등"
  • 글로벌코리아
  • 승인 2020.11.12 14:08
  • 댓글 0
김흥종 KIEP 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30주년 기념 세미나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2020.10.5/© 글로벌코리아)

(세종=글로벌코리아) =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이 올해보다 10.1%포인트(p) 상승한 5.0%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선진국과 신흥국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는 데 따른 것이다.

KIEP는 12일 '2021년 세계경제전망' 보고서를 통해 "2021년 세계경제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다소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반면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은 -5.1%을 기록할 전망이다. 이는 KIEP가 지난 5월 전망한 -2.6%에 비해 2.5%포인트(p) 더 하향 조정한 것이다.

보고서는 "세계경제는 코로나19 확산과 봉쇄조치의 영향으로 2분기 큰 폭의 경기침체 이후 3분기부터 다소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다만 코로나19 확산 이전의 성장경로로 복귀하지는 못할 전망"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특히 Δ백신 개발·보급 지연 및 코로나19의 재확산 Δ미·중 갈등의 장기화 Δ금융부문과 실물부문의 괴리 등 주요 리스크 요인이 세계경제 성장의 하방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가별로는 하반기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하게 진행된 인도와 유럽에서 올해 전망치가 가장 크게 하향조정됐다. 인도는 5월 2.0%에서 11월 -10.0%로 12%p 하향조정됐다. 프랑스는 -7.0%에서 -12.3%로 5.3%p 하향조정됐다.

미국의 경우 -6.0%에서 -5.0%로 1.0% 상향조정됐다. 보고서는 "미국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대량 실업사태로 민간소비 지출의 급감, 대외수요 감소로 인한 수출 부진, 코로나19 재확산 등의 영향으로 2019년 대비 7.2%p 하락한 –5.0%의 성장률을 보일 전망"이라고 밝혔다.

KIEP는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은 올해에 비해 10.1%p 상승해 5.0%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같이 전망한 배경으로 Δ코로나19 확산세 진정 Δ2021년 중반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 Δ미국 등 주요국의 기준금리는 현재 수준을 유지 Δ투자자 위험회피도의 급격한 변화는 없을 것 Δ신흥국에서 선진국으로의 급격한 자본이동 가능성 낮음 Δ중국의 경제성장률은 중국정부의 목표치 내에서 안정적으로 달성 Δ2021년 연평균 유가(WTI 기준)는 배럴당 43.7달러 등이 제시됐다.

보고서는 "주요 선진국은 경기 침체로부터 다소 회복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플러스 성장세를 기록할 전망"이라며 "미국은 큰 폭의 경기침체로부터 다소 회복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겠지만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인한 부정적 영향이 2021년 초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Δ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세 진정 여부 Δ미국 바이든 정부의 대중 정책기조의 변화 Δ구조개혁 지연에 따른 경제 모순 심화 Δ동북아 지정학적 요인 등이 하방요인으로 작용할 경우 장기 성장경로로 회복하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글로벌코리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