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8 화 10:46
상단여백
HOME 사회
한국교직원공제회, 문화소외지역 작은 도서관 사업 후원경기 양평 양서초등학교에 5500만원 지원, 258번째 학교마을도서관 개설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8.11.23 09:30
  • 댓글 0
   
▲ 한국교직원공제회, 문화소외지역 작은 도서관 사업 후원
[글로벌코리아] 한국교직원공제회가 문화 소외지역 청소년과 주민들의 문화생활에 작은 보탬이 되고자 나섰다. 한국교직원공제회는 경기도 양평군 양서초등학교의 학교마을도서관 개설에 필요한 금액을 지원하는 개관식을 열었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이번 학교마을도서관은 사단법인 ‘작은도서관만드는사람들’에서 개설하는 258번째 도서관으로 교직원공제회의 The-K행복기부금으로 추진됐다. 이번에 전달된 The-K행복기부금은 회원들의 행사 참가비로 모은 금액에 교직원공제회가 매칭그랜트 기부금을 더해 조성됐다.

한국교직원공제회는 회원들을 대상으로 ‘The-K행복서비스’라는 브랜드를 통해 각종 공연 및 스포츠 경기 등 매년 100여회에 걸쳐 회원들을 초청해 다양한 문화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회원의 문화활동과 사회공헌활동을 연계해, 참여 회원으로부터 소정의 참가비를 받아 조성된 The-K행복기부금을 사회복지단체에 기부하고 있다. 회원들이 문화복지 서비스를 즐기면서 동시에 사회에 기부를 할 수 있도록 하는 의미 있는 기부방식이다.

학교마을도서관 사업은 문화혜택이 취약한 농어촌 산간벽지 도서지방의 초등학교 도서관을 활용해 청소년과 지역 주민들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마을도서관을 개설하는 것으로 사단법인 ‘작은도서관만드는사람들’에서 추진하고 있다. 1987년부터 현재까지 농어촌 지역에 258개 도서관이 문을 열었다.

지난 11월 20일 열린 양서초등학교 학교마을도서관 개관식에 참석한 전희두 한국교직원공제회 회원사업 이사는 “‘좋은 책 한 권이 한 사람의 인생을 바꾸고 나아가 세상을 바꾼다’는 말도 있듯이 독서는 커다란 가치를 가지고 있다. 특히 청소년 시기에 읽는 책은 인생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다”며 “교직원공제회는 문화혜택이 취약한 지역의 청소년과 주민들에게 좋은 책을 접할 수 있도록 하는 학교마을도서관 사업을 후원하게 되어 매우 뿌듯하다”고 말했다.

김영호 기자  miraefd@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